소보건축사사무소

PROJECT DETAILS:

Project year   2015

Location   Guwol-dong, Namdong-gu, Incheon, South Korea
Program   Commercial, Office
Site area   525.79㎡
Built area   362.05㎡
Total floor area   1,926.40㎡

Architect in charge   SHIN Hyun Bo
Project team   LEE Suzi

Structure engineer   Yongwoo engineering
MEP   Hanbaek engineering / Sungwoo E&C

ABOUT PROJECT:

프로젝트는 인천 구월 아시아드선수촌 단지 인근의 상업용지에 위치한 임대용 상업건물을 계획하는 것이었다.  대지는 단지내 필지중 코너부에 위치해 있고, 두면은 차로와, 한면은 보행자전용도로와 맞닿아 있다.  이렇게 3면이 도로로 열려있지만, 지구단위계획에 따라 보행자도로변에는 같은 규모의 건물들이, 상업지구 외곽을 둘러싸면서는 두배 가까운 높이의 건물들이 들어설 예정이었다.  이 상태에서 상업건물의 인지성을 높여줄 필요성이 있었고, 상업지구내로 들어오면서 보이는 첫 모습을 염두에 두고 특정 뷰포인트에서의 조형작업을 진행하였다.

 

상업건물에서 인지성보다 더 우선시되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효율적인 임대면적의 구성일 것이다.  지상층의 임대면적을 최대한으로 하기 위하여 지구 내 모든 건물들이 주어진 건폐율을 다 채워나가는 가운데, 지구단위계획상의 층수와 용적률 제한으로 인하여 이중 대부분이 계단식 조형을 가지고 있었다.  이 프로젝트의 경우에도 이 조건은 다르지 않았다.  마찬가지로 최대의 건폐율을 가진 상태에서 되도록이면 각 층에서 빠져야만 하는 바닥면적 부분을 실용적, 조형적으로 잘 이용할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였고, 이 부분을 건물의 인지성을 높이는 데에도 함께 활용하고자 하였다.

 

전체적으로 적갈색 테라코타 패널과 세로로 긴 창들이 반복되는 리듬을 통해서 만들어진 묵직한 느낌의 매스에, 각 층별로 다른 기하학의 구멍들이 리듬과 스케일을 깨뜨리면서 파내어지고, 각 구멍들은 테라스나 통로 등으로 기능하면서 필요한 면적을 덜어낸다.  이렇게 파내어진 부분들은 유리 커튼월과 매트한 백색 세라믹타일로 구성되면서 묵직한 테라코타 벽면과 대조를 이루고 건물의 첫인상을 지배한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